[포토스토리] 김복동이 단상에서 내려왔을 때

웹진 <결> 편집팀

  • 게시일2020.08.11
  • 최종수정일2020.11.29

 

우리가 기억하는 김복동은 인권활동가이자 투쟁가였다. 등을 꼿꼿이 세운 채 담담하게 증언을 하고 일본을 향해 거침없이 반성을 촉구하는 발언을 하는 당당한 모습은 아직도 많은 이들의 가슴 속에 남아있다. 하지만 공식 석상에서 내려오면 그에게도 여느 사람처럼 일상이 찾아온다. 김복동은 담배를 즐겨 피우고, 종종 유쾌한 농담을 즐겼다. 실명된 왼쪽 눈을 선글라스로 가리면서도, 사진에 찍힐 땐 밝게 웃는 사람이었다. 

[기림의 날 특집] ‘김복동을 기억하다’를 준비하면서 ‘위안부’ 문제 활동가, 연구자에 국한하지 않고 최대한 많은 사람으로부터 김복동에 관한 글을 받았다. 다양한 사람들로부터 저마다의 시각으로 바라본 김복동의 이야기를 모으고 싶었다.

'김복동을 기억하는 사람들'이라는 제목으로 모은 글들을 살펴보니 대부분 국제사회에서 자신의 피해 사실을 증언하고, 전시 성범죄를 이 땅에서 뿌리 뽑기 위해 세계를 누비며 활동하던 김복동에 관한 내용이었다. 김복동은 많은 사람에게 인권활동가, 평화운동가로 기억되고 있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단상에서 내려온 일상 속의 김복동이 궁금해지기도 했다.

때마침 나눔의 집 내 일본군‘위안부’ 역사관 연구원 마리오 씨(본명 야지마 츠카사, 失嶋 宰)로부터 김복동이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던 당시 찍은 일상 사진들을 받았다. 사진이 찍힌 정확한 일시와 당시의 상황을 모두 알 수는 없으나 김복동이 <나눔의 집>에 기거하던 시절에 찍힌 이 사진들을 통해 단상 아래로 내려온 김복동의 일상을 웹진 결의 독자들과 함께 공유하고자 이번 포토스토리를 기획했다.

 

 

 

 

 

 

 

 

 

 

 

 

 

 

 

 

Credit

사진 제공 : 나눔의 집

연결되는 글

  • ‘나’를 찾는 김복동의 용기가 세계인권·평화운동으로 우리를 이끌다
    ‘나’를 찾는 김복동의 용기가 세계인권·평화운동으로 우리를 이끌다

    [기림의 날 특집] 김복동의 위안소 생활부터 인권운동가⋅평화활동가로 활동하기까지 삶의 궤적을 살펴 본다. 

    김선미 2020.08.11

  • <김복동>이 남긴 것
    <김복동>이 남긴 것

    [기림의 날 특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인권운동가, 평화활동가로 살다 세상을 떠난 김복동이 일본 정부의 사죄를 받기 위해 27년을 싸워온 이야기를 담은 영화 <김복동>. 영화 제작의 시작부터 그 이후의 이야기를 뉴스타파 프로듀서이자 영화 <김복동> 송원근 감독의 글로 담았다. 

    송원근 2020.08.11

  • 김복동을 기억하는 사람들 <상> - 단상 위의 김복동
    김복동을 기억하는 사람들 <상> - 단상 위의 김복동

    [기림의 날 특집] 인권운동가, 평화활동가로서 김복동의 활약을 곁에서 지켜본 사람들이 기억하는 그는 어떤 모습일까? 류광옥 법무법인 가로수 변호사, 윤지현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자료팀장, 백시진 정의기억연대 및 팔레스타인평화연대 활동가, 김현정 배상과교육을위한위안부행동 대표의 기억을 담았다. 

    웹진 <결> 편집팀 2020.08.11

  • 김복동을 기억하는 사람들 <하> - 김복동이 뿌린 씨앗
    김복동을 기억하는 사람들 <하> - 김복동이 뿌린 씨앗

    [기림의 날 특집] 인권운동가, 평화활동가 김복동의 생애는 많은 사람들에게 용기와 영감을 주었다.  김복동을 기억하는 페미니스트 A, 뮤지션 김목인, 웹진 결 독자 박미순 사회복지사, 김세진 『평화의 소녀상을 그리다』 작가의 기억을 담았다. 

    웹진 <결> 편집팀 2020.08.11

글쓴이 웹진 <결> 편집팀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의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안내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목적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다음의 목적을 위하여 개인정보를 수집 및 이용합니다. 수집된 개인 정보는 다음의 목적이외의 용도로는 이용되지 않으며, 이용 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 정보 보호법 제 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할 것입니다.

  • 뉴스레터 <'결'>및 기관 소식 발송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목적 - 개인정보 처리 목적, 개인정보 항목, 보유기간
개인정보 처리 목적 개인정보 항목 보유기간
뉴스레터 및 기관 소식 발송 이메일 2년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법령에 따른 개인정보 보유·이용기간 또는 정보주체로부터 개인정보를 수집 시에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이용기간을 2년 이내에서 개인정보를 처리합니다.

개인정보처리의 위탁에 관한 사항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 웹진 결」은 서비스 이행을 위해 아래와 같이 전문업체에 취급 위탁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 유한회사 별일사무소 / 개인정보 담당자 (현승인 : 010-2538-5391)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개인정보의 처리 위탁 계약 시 개인정보보호 관련 법규의 준수, 개인정보에 관한 제3자 제공 금지 및 사고 시의 책임부담, 위탁기간, 처리 종료 후의 개인정보의 반환 또는 파기 등을 명확히 규정하고 당해 계약내용을 서면 또는 전자적으로 보관하고 있습니다.
위탁하는 업무의 내용이 변경될 경우, 홈페이지 공지사항, 서면, 이메일, 전화, SMS 또는 이와 유사한 방법 중 1개 이상의 방법으로 고지하겠습니다.

동의거부 권리 및 동의거부에 따른 불이익

수집하는 개인정보에 대하여 개인정보보호법 제 15조에 따라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를 거부하실 경우 뉴스레터 및 홍보메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확인 취소